Untitled Document
감속기 감용기/망용해기 공업용나이프 금형관련 냉각기/온도조절기 냉각탑
로보트/클램프 링브로워 블로워/사출/실크인쇄 사출성형기 수지탈수기/세척시스템 수출/목상자포장
스크류/실린더 압출성형기 여행사/해외전시 연포장기계 원료/안료/마스터배치 전동지게차 배터리복원기
중고기계 지게차/타이어/배터리 진공성형기 초경날 컷팅기 트리밍와인다
파쇄기/분쇄기/압축기 펌프/모터 하수관/시트판넬 합리화기기 핫런너시스템 호이스트/리프트
히터/열설비/센서 기어펌프/스크린체이져 레진전용 금속검출기

 
 
 
제목 한화큐셀·두산로보틱스 등 국내 기업, 미국 시장서 두각
작성일자 2024-06-04
조회수 92

한화큐셀, 태양광 모듈 생산라인 확대
미국 내 연간 8.4MW 모듈 생산능력 확보
두산로보틱스, 협동로봇 솔루션 공개

 





국내 기업이 태양광, 로봇 등 신성장동력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국 시장 내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한화솔루션 큐셀부문(이하 한화큐셀)은 미국 조지아주 카터스빌 공장의 모듈 생산라인 건설을 지난 4월까지 모두 완료하고 본격적인 제품 생산에 돌입했다고 7일 밝혔다.
카터스빌 공장은 한화큐셀의 미국 내 태양광 통합 생산단지 솔라 허브의 한 축으로, 연간 3.3GW(기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모듈 제조능력을 보유하게 됐다.
지난 3월까지 시운전을 마치고 4월부터 본격적인 모듈 상업 생산에 돌입한 카터스빌 공장은 내년부터는 연간 3.3GW 규모의 잉곳·웨이퍼·셀 상업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솔라 허브의 또 다른 축인 달튼 공장은 지난해 말 증설을 완료하고 기존 연간 1.7GW였던 모듈 생산능력을 연간 5.1GW3배 늘렸다.
뒤이어 카터스빌 공장 모듈 라인이 완공되며 한화큐셀의 미국 내 모듈 생산능력은 총 연간 8.4GW로 늘어났다. 8.4GW는 미국의 약 130만 가구가 1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또한 내년부터 카터스빌 공장의 모든 생산라인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한화큐셀은 북미 지역에서 핵심적인 태양광 밸류체인을 모두 제조하는 유일한 기업이 된다.
미국 공장 신·증설과 모듈 효율 증가에 힘입어, 한화큐셀의 글로벌 연간 생산 능력은 내년 기준으로 잉곳·웨이퍼 3.3GW, 12.2GW, 모듈 11.2GW가 될 예정이다.
한편 한화큐셀은 미국 정부가 자국 재생에너지 산업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한 IRA(인플레이션감축법)에 따라 AMPC(첨단세액공제) 등 혜택을 받고 있는데, 카터스빌 공장이 올해만 약 2GW 규모의 모듈을 생산하게 되면서 이에 따른 세액공제 혜택이 연 내 14000만 달러(한화 약 1860억원)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부터 잉곳·웨이퍼··모듈을 모두 미국 내에서 제조하기 시작하면 세액공제 혜택은 더 늘어나 연간 1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며 밸류체인별 생산라인이 집적화되며 물류비 절감, 효율성 제고 등의 효과도 기대된다.
또한 한화큐셀은 REC실리콘이 미국 워싱턴 주 모지스레이크 공장에서 친환경 수력 에너지로 제조한 폴리실리콘을 솔라 허브에 투입, 밸류체인 전부를 미국 내에서 조달함으로써 IRA 혜택을 극대화하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한화큐셀이 사업 부문으로 속해있는 한화솔루션은 지난 2022REC실리콘의 지분을 인수한 바 있으며, 지난해 9월에는 친환경 폴리실리콘을 10년간 공급받는 내용의 장기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이밖에도 한화큐셀은 한화솔루션의 자회사인 한화첨단소재가 카터스빌 공장 인근에 건설하고 있는 공장에서 EVA시트를 공급받을 예정이다.
이구영 한화큐셀 대표이사는 카터스빌 공장의 첫 모듈 상업생산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는 등 한화큐셀의 태양광 통합 생산단지인 솔라 허브는 순조롭게 구축되는 중이라며 한화큐셀은 제조 능력 증대와 재생에너지 사업 영역 확장을 동시에 꾀하며 미국을 포함한 주요 전략 시장에서의 선도적 입지를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로보틱스는 북미 최대 규모 자동화 기술·로봇 전시회에 참가해 신제품을 공개하고, 다양한 협동로봇 솔루션을 소개한다.
두산로보틱스는 6~9(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리는 오토메이트(Automate) 2024’에 참가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두산로보틱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협동로봇 라인업 P시리즈(P3020, 가반하중 30kg, 작업반경 2030mm)를 처음 선보였다.
P시리즈는 물류 및 운송 과정에서 물건을 팔레트에 정렬하거나 적재하는 팔레타이징(Palletizing)에 특화된 협동로봇으로, 가반하중과 작업반경이 업계 최고 수준인 제품이다.
두산로보틱스에 따르면 P시리즈는 중력보상기술을 적용해 경쟁사 동급사양 대비 상대적으로 제품 무게가 가볍고, 소비전력도 낮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보조 리프트 장비 없이 2m 높이까지 팔레타이징 작업이 가능하며, 함께 일하는 작업자의 안전을 고려해 업계 최고 수준의 안전등급(PLe, Cat4)도 확보했다.
팔레타이징 솔루션은 제조·물류·식음료(F&B) 등 여러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으며, 최근 국내뿐만 아니라 북미·유럽에서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팩트엠알(Fact.MR)에 따르면 팔레타이징 로봇 시장은 연평균 9.4%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2033년에는 1015600만달러(132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두산로보틱스는 지난 2022년 팔레타이징 솔루션에 주로 활용되는 가반하중 20kg 이상의 글로벌 협동로봇 시장에서 약 72%의 점유율을 달성한 바 있으며, 독일계 화학기업 바커(Wacker) 한국지사의 제조공장, 네덜란드 스키폴(Schiphol) 공항 등 글로벌 고객사에게 팔레타이징 솔루션을 공급했다.
두산로보틱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자체 소프트웨어 플랫폼 다트스위트(Dart-Suite)’를 활용한 식음료(F&B), 제조 등 다양한 협동로봇 솔루션도 소개한다.
F&B 솔루션으로 지난 1‘CES 2024’에서 공개했던 ‘AI를 활용한 칵테일 제조’, 무인 모듈러 로봇카페 닥터프레소(DR.Presso)’, 케이크 장식 및 레터링 작업 등을 선보인다.
제조솔루션으로는 인공지능(AI) 비전 센서 기반의 디팔레타이징(Depalletizing, 상품 분류) 가공물을 투입하고 완성품을 꺼내는 머신텐딩(Machine Tending) 용접 표면을 다듬고 광택을 내는 샌딩&폴리싱(Sanding & Polishing) 등이 있다.
이 외에도 두산로보틱스는 관람객들에게 협동로봇에 대한 흥미와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로봇 교육 키트 체험, 협동로봇 드럼연주 시연 등 이벤트를 마련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