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감속기 감용기/망용해기 공업용나이프 금형관련 냉각기/온도조절기 냉각탑
로보트/클램프 링브로워 블로워/사출/실크인쇄 사출성형기 수지탈수기/세척시스템 수출/목상자포장
스크류/실린더 압출성형기 여행사/해외전시 연포장기계 원료/안료/마스터배치 전동지게차 배터리복원기
중고기계 지게차/타이어/배터리 진공성형기 초경날 컷팅기 트리밍와인다
파쇄기/분쇄기/압축기 펌프/모터 하수관/시트판넬 합리화기기 핫런너시스템 호이스트/리프트
히터/열설비/센서 기어펌프/스크린체이져 레진전용 금속검출기

 
 
 
제목 두산, 수소 생산부터 활용까지 ‘수소 밸류체인’ 구축 박차
작성일자 2023-07-04
조회수 431





두산, 수소 생산부터 활용까지 수소 밸류체인구축 박차

 

‘Korea H2 Business Summit’ 총회서 글로벌 수소경제 선도 위한 청사진 제시
두산, 수전해·수소액화플랜트 등 수소 생산부터 수소터빈·연료전지·트라이젠 등 수소 활용까지

 

두산이 수소의 생산부터 유통, 활용에 이르기까지 수소경제 전반에 걸친 투자와 기술개발을 통해 수소 밸류체인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두산은 14(), ‘Korea H2 Business Summit(이하 서밋)’ 2차 총회에 참가해 회원사들과 함께 글로벌 수소경제 선도를 위한 서밋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개최되는 총회에는 두산을 비롯해 현대차, SK, 포스코, 롯데 등 17개 회원사 경영진이 참석했다.

서밋은 이날 총회에서 수소 기반 대한민국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핵심적 기여 다짐 비즈니스 협업 기회 창출 및 수소펀드 조성 등을 통한 협력 플랫폼으로서의 기능 강화 추진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 의견 개진 및 제언 활동 등의 내용이 담긴 서밋 이니셔티브를 선언하는 한편, 서밋 출범 이후 그간의 활동과 성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두산은 수소 분야에 있어 차별화된 기술을 통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수전해 시스템과 수소액화플랜트 등을 통해 수소 생산과 유통에 나서고 있다. 두산퓨얼셀의 양성자 교환막(PEM) 방식 수전해 시스템은 하반기 중 사업화 될 예정이며, 두산에너빌리티가 창원에 구축 중인 수소액화플랜트는 준공을 앞두고 있다.
국내 최초로 준공되는 수소액화플랜트는 수소의 효과적인 저장 및 운송에 있어 획기적인 이정표가 될 전망이다.

두산에너빌리티의 풍력 발전을 이용한 그린수소 생산도 차질없이 진행중이다. 이와 함께 차세대 원전인 SMR (Small Modular Reactor)을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도 검토 중이다.
풍력과 원자력 발전은 전력 생산 시 탄소 배출이 없어,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전력 공급원으로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대표적인 수소 활용 분야인 수소연료전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주력인 발전용 인산형연료전지(PAFC)를 비롯해, 현재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 등 차세대 수소연료전지의 사업화를 진행 중이다.
특히 두산퓨얼셀의 SOFC는 전력효율이 높고, 기존 제품보다 약 200낮은 620에서 작동해 상대적으로 기대 수명이 긴 것이 특징이다.
두산퓨얼셀은 올해 군산 새만금 산업단지에 50MW 규모의 SOFC 공장을 준공하고, 양산 체제를 갖출 예정이다.

또한 두산퓨얼셀은 트라이젠(Tri-gen)을 통해 부족한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트라이젠은 수소·전기·3가지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어 향후 복합 충전소 형태로도 운영이 가능하며, 지난 5월 실증을 마무리하고 하반기부터 본격 사업화에 나선다.

2019년 세계 5번째로 발전용 가스터빈을 개발한 두산에너빌리티는 수소터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수소터빈 연소기의 30% 혼소 시험에 성공했으며, 국책과제로 50% 수소 혼소 및 수소 전소 연소기를 동시에 개발하고 있다. 2027380MW급 수소터빈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핵심 기기인 연소기를 2026년까지 개발할 계획이다.

두산은 수소모빌리티 분야에서도 앞선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은 비행시간을 획기적으로 늘린 수소드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선보이고 있다.
DMI는 외딴 지역에 대한 응급 물품 배송, 가스배관 모니터링, 장시간 산림 감시 등 관제, 해상 인명 구조 등 다양한 상황에서 제품의 성능을 입증해 보이고 있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제후석 두산퓨얼셀 대표는 수소 생산부터 활용까지 전반에 걸쳐 핵심기술을 조기 상용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동시에 한국의 글로벌 수소경제 선도를 위해 기업간 전략적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첨부파일